죄송합니다. 더 이상 지원되지 않는 웹 브라우저입니다.

반도체네트워크의 다양한 최신 기능을 사용하려면 이를 완전히 지원하는 최신 브라우저로 업그레이드 하셔야 합니다.
아래의 링크에서 브라우저를 업그레이드 하시기 바랍니다.

Internet Explorer 다운로드 | Chrome 다운로드

가트너 설문조사 결과 발표, “아태지역 디지털 성숙도, 전환점 도달해”



- 아태지역 CIO 31%, 디지털 이니셔티브를 확장 단계로 발전 … 2018년 19%에 비해 크게 증가
- 아태지역 CIO, IT 예산 3.5% 증가 예상 … 전세계 평균인 2.9% 뛰어넘으며 디지털 혁신에 앞장서
- AI, 2019년 아태지역에 가장 혁신적인 변화 일으킬 기술로 꼽혀 … 가트너, 급격한 도입률 증가는 비정상적 과열 양상일 수 있다고 경고해


세계적인 IT 자문기관 가트너(Gartner)가 아태지역의 디지털 성숙도에 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가트너 조사에 따르면 아태지역 CIO 중 31%가 자사의 디지털 이니셔티브를 확장 단계로 발전시켰다고 밝혔으며, 이는 19%였던 2018년 결과에 비해 증가한 수치다. 이는 아태지역의 디지털 비즈니스가 잠정적 실험에서 대규모 적용으로 이어지며 성숙기에 접어들고 있음을 나타낸다. 디지털 채널을 통해 고객 참여를 확대하려는 의지가 이러한 확장의 주요 동력인 것으로 나타났다.

가트너의 애널리스트들은 10월 29일부터 11월 1일까지 호주 골드코스트에서 열리는 가트너 심포지엄/IT엑스포에서 아태지역 연례 글로벌 CIO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2019 가트너 CIO 아젠다 (2019 Gartner CIO Agenda) 설문조사는 89개국에서 주요 산업 분야의 CIO 3천여명을 대상으로 데이터를 수집했으며, 그 중 671명의 CIO는 아태지역 16개국에서 참여했으며, 매출 6조 1천억달러, IT 지출 737억 달러의 규모를 차지한다. 

해당 조사 결과는 올해 디지털 비즈니스가 전환점에 도달했음을 보여준다. 아태지역 CIO의 47%가 자체 비즈니스 모델을 이미 변경했거나 현재 변경 중이라고 답했다. 또한, 40%는 소비자 수요의 변화가 자체 비즈니스 모델의 변화를 주도하고 있다고 답했다.

가트너의 부사장 겸 선임연구원인 앤디 로셀-존스(Andy Rowsell-Jones)는 “보다 큰 규모를 지원할 수 있는 능력은 다음의 세 가지 분야에서 투자가 이루어지고 개발된다. 이 세가지 핵심 영역은 규모, 범위, 민첩성”이라며, “이 모든 영역은 소비자가 기업과 상호작용하도록 장려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일반적으로, 디지털 채널을 통해 다양한 상호작용이 이뤄질수록 소비자 참여가 늘어나고 서비스 비용도 줄어든다”고 말했다.

앤디 로셀-존스 부사장은 아태지역 전역의 CIO들에게 “디지털 비즈니스 규모가 급격히 확장되고 있는 새로운 시대에 맞게 생각을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고정적인 IT 예산
이번 조사를 통해 디지털 비즈니스로의 혁신은 고정적인 IT 예산의 증가로 뒷받침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전세계 CIO들은 자체 IT 예산이 2019년에는 2.9%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아태지역은 3.5%라고 답하며 그 선두에 섰다. 그러나 2018년 예산 증가율 예상수치인 5.1%보다는 크게 떨어졌다.

경영진들은 대개 디지털 혁신의 진행 상황을 측정할 수 있는 핵심 성과 지표(KPIs)를 요구한다. 가트너 조사에 따르면 아태지역 CIO의 81%는 디지털의 투자자본수익률(ROI)을 측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앤디 로셀-존스 부사장은 “CIO는 2019년을 비즈니스 혁신의 해로 만들기 위해 재정적 자원을 활용해야 한다. 혁신 관련 논의에 적극 참여하고, 변화를 가로막는 장벽을 제거하는 데 시간과 자금, 인력을 투자해야 한다”며, “현재 디지털 비즈니스에서 뒤쳐지는 기업은 미래 경쟁 구도에서 매우 불리한 상황에 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태지역 CIO가 2019년 신규 또는 추가 자금을 투자할 5대 분야는 비즈니스 인텔리전스와 데이터 분석(42%), 핵심 시스템 개선 및 혁신(33%), 인공 지능(AI)과 머신 러닝(33%), 사이버보안과 정보 보안(32%), 디지털 비즈니스 이니셔티브(30%)로 나타났다.

AI와 사이버보안이 재편하는 CIO 기술 아젠다
이번CIO 아젠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모든 기업의 자본 환경을 변화시키는 파괴적인 신기술들이 아태지역의 비즈니스 모델 재편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아태지역 CIO의 34%는 2019년 조직에 가장 혁신적인 변화를 가져올 기술로 AI를 꼽으면서, AI는 현재 26%로 2위를 차지한 데이터 및 분석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아태지역 CIO의 49%는 이미 AI 기술을 도입했거나 단기 도입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사이버보안(86%)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도입률을 기록했다. 아태지역 CIO들이AI를 가장 활발히 적용하는 3대 분야는 챗봇(37%), 프로세스 최적화(27%), 사기 감지(20%)로 나타났다.

앤디 로셀-존스 부사장은 “AI로의 빠른 전환은 표면상으로는 혁명적으로 보일 수 있지만, 급격한 도입률 증가는 비정상적인 과열 양상을 의미하는 것일 수 있다”며, “CIO들이 이러한 기술군을 무시할 수는 없겠지만, 균형 감각을 유지해야 한다. 최신 AI 도구들은 아직 환멸 단계(Trough of disillusionment)를 거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사이버보안에 대한 큰 관심은 기업과 고객을 보호하는 디지털 비즈니스용 보안 기반 구축의 필요성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본 조사에 의하면 아태지역 CIO 중 45%는 여전히 사이버보안을 책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IT 조직만으로는 더 이상 사이버보안을 제공하기 어렵다. 

피싱과 같은 사회 공학적 공격의 등장은 모든 직원들이 한층 폭 넓은 행동 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 아태지역의 우수 디지털 기업 중 24%는 사이버보안을 CIO의 단독 책임이 아닌 이사회 차원의 책임으로 간주한다. 그러나 CIO들은 사이버 위협에 대한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정보 처리 자산을 향상시키면서 기술을 사용하는 이들에게 영향을 미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앤디 로셀-존스 부사장은 “지난 해 아태지역 CIO들은 디지털 비즈니스를 훌륭하게 확장했다. 그러나 이제 한 단계 더 나아가, 성장하는 자체 디지털 비즈니스를 안정적이며 안전한 기반 위에 놓아야 한다”며, “이들의 성공은 새로운 파괴적 기술을 기존 투자의 재조정과 결합하는 탄탄한 전략에 달렸다”고 말했다.

가트너의 고객들은 “2019 CIO 아젠다: 디지털 비즈니스를 위한 새로운 기반 확보”를 통해 보다 자세한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글로벌 연구 결과에 대한 60분 가량의 무료 웨비나 신청은 가트너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다.


leekh@semiconnet.co.kr
(끝)
<저작권자(c) 반도체네트워크,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PDF 다운로드

개인정보보호법 제15조에 의한 수집/이용 동의 규정과 관련하여 아래와 같이 PDF 다운로드를 위한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하십니까? 동의를 거부할 수 있으며, 동의 거부 시 다운로드 하실 수 없습니다.

이메일을 입력하면,
(1) 신규참여자 : 성명/전화번호/회사명/분야를 입력할 수 있는 입력란이 나타납니다.
(2) 기참여자 : 이메일 입력만으로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

회원 정보 수정



* 가입시 이메일만 입력하신 회원은 이름란을 비워두시면 됩니다.